× 전시회안내 전시회뉴스 출품제품 참가업체 홍보영상 갤러리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RICE SHOW 2017]1932 포천일동막걸리, 한국 전통 막걸리 고급화 앞장선다

올해 개발한 하늘의 구름맛 표현한 ‘담은’ 막걸리 선보여

기사입력 2017-04-26 09:25
한국의 전통주인 막걸리는 쌀이 주원료가 되기 때문에 어떤 쌀을 사용하고 공정과정을 거치는지에 따라 맛이 결정된다.

이에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포천시의 쌀과 전통누룩에서 균주를 뽑고 합성감미료가 첨가되지 않은 원료를 사용하고 있다. 또한 생쌀 발효와 미생물 조절 발효방식의 공법을 이용해 부드러운 맛, 적절한 바디감과 풍미로 한국의 전통 막걸리 고급화에 앞장서고 있다.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오는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올해 개발한 ‘담은’을 선보인다.

김남채 1932 포천일동막걸리 대표는 “‘담은’은 구름은 어떤 맛일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막걸리”라며 “포천시의 햅쌀을 사용하고 전통 누룩의 우수한 균주를 사용했으며 고두밥 없이 생쌀로 발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감미료를 첨가하지 않았으며 100% 수제 공법으로 만든 프리미엄 생 막걸리”라고 언급하고 “‘담은’은 올해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남채 1932 포천일동막걸리 대표


아울러 김 대표는 “이번 전시회 참가로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회사와 제품을 홍보하며 국내외 바이어 접촉을 기대하고 있다”며 “수입맥주나 와인에 뒤지지 않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막걸리 대중화에 힘쓰고 세계에 한국 전통주의 맛을 알리는 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업의 목표를 알렸다.

한편,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85년의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임직원들은 “1%의 실수가 100%의 실패를 낳을 수 있다”라는 모토 아래 ‘고객중심’, ‘고객만족’, ‘고객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2011년 11월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됐으며 2014년 5월에는 해썹(HACCP) 인증을 받았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화요 17

화요 17
증류주로는 낮은 도수에도 화요 고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담아 순한 화요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제품 입니다.

쌀 누룽지, 현미누룽지

쌀 누룽지, 현미누룽지
김제평야에서 재배한 온전한 쌀과 현미로 정성껏 밥을 지어 누룽지를 만듭니다. 여느 단면만 구운 누룽지와는 달리 양면을 구운 누룽지로 한장의 누룽지가 두장으로 갈라져서 고소함과, 바삭함이 지금껏 맛봐 오신 누룽지와는 다릅니다. 누룽지가 바삭하여 과자처럼 바로 드셔도 되고, 누룽지 시리얼, 누룽지카나페, 누룽지 백숙등 응용요리에 사용하시기에 좋습니다. 또한뜨거운물에 금방 맛이 우러나오기 때문에 여느 누룽지처럼 오래 끓일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쌀아몬드전병

우리쌀아몬드전병
국내산 쌀을 주원료로 하고 아몬드를 첨가하여 만든 우리쌀아몬드전병입니다. 기름에 튀기지 않고 구워 만들어 바삭하고 부드러우며 고소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전병과자입니다. 커피 또는 차와 함께 드시면 더욱 좋은 간식입니다.

쌀튀김떡

쌀튀김떡
*쌀함량 84.8% *특허등록: 튀겨도 터지지 않는 떡 *냉동보관으로 유통의 편리(유통기한:제조일로부터 냉동 12개월) *HACCP인증으로 철저한 위생관리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게 쫄깃한 맛 *다양한 소스와도 매우 잘 어울리는 제품 *아이들 건강간식, 어른들 술안주, 식사대용으로 좋습니다.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RICE SHOW 2017]1932 포천일동막걸리, 한국 전통 막걸리 고급화 앞장선다

올해 개발한 하늘의 구름맛 표현한 ‘담은’ 막걸리 선보여

기사입력 . 2017-04-26 09:25:12
한국의 전통주인 막걸리는 쌀이 주원료가 되기 때문에 어떤 쌀을 사용하고 공정과정을 거치는지에 따라 맛이 결정된다.

이에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포천시의 쌀과 전통누룩에서 균주를 뽑고 합성감미료가 첨가되지 않은 원료를 사용하고 있다. 또한 생쌀 발효와 미생물 조절 발효방식의 공법을 이용해 부드러운 맛, 적절한 바디감과 풍미로 한국의 전통 막걸리 고급화에 앞장서고 있다.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오는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올해 개발한 ‘담은’을 선보인다.

김남채 1932 포천일동막걸리 대표는 “‘담은’은 구름은 어떤 맛일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막걸리”라며 “포천시의 햅쌀을 사용하고 전통 누룩의 우수한 균주를 사용했으며 고두밥 없이 생쌀로 발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감미료를 첨가하지 않았으며 100% 수제 공법으로 만든 프리미엄 생 막걸리”라고 언급하고 “‘담은’은 올해 대한민국 주류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김남채 1932 포천일동막걸리 대표


아울러 김 대표는 “이번 전시회 참가로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회사와 제품을 홍보하며 국내외 바이어 접촉을 기대하고 있다”며 “수입맥주나 와인에 뒤지지 않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막걸리 대중화에 힘쓰고 세계에 한국 전통주의 맛을 알리는 회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업의 목표를 알렸다.

한편,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85년의 노하우를 갖고 있으며 임직원들은 “1%의 실수가 100%의 실패를 낳을 수 있다”라는 모토 아래 ‘고객중심’, ‘고객만족’, ‘고객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1932 포천일동막걸리는 2011년 11월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됐으며 2014년 5월에는 해썹(HACCP) 인증을 받았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주)산업마케팅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쌀가공식품산업대전 온라인전시회는 (주)산업마케팅이 제작한 저작물로 지적 저작권은 (주)산업마케팅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