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회안내 전시회뉴스 출품제품 참가업체 홍보영상 갤러리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RICE SHOW 2017] 명신푸드, 식감 개선한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 선보여

전승희 대표 “성인시장과 영유아 시장 차별화로 소비자 식탁 적극 공략”

기사입력 2017-05-09 08:28
(좌측)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나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쌀을 주원료로 하는 제품의 식감에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지만, 쌀이 주식이 아닌 이들에게는 쌀을 가공한 식품의 식감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이 사실이다.

농업회사법인 명신푸드 유한회사(이하 명신푸드)는 이러한 식감의 차이가 쌀가공 식품의 세계화를 가로막는다는 판단하에 식감을 개선한 쌀과자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를 출시해 우리쌀의 우수성을 세계의 식탁에 전달하고 있다.

명신푸드는 애초 한과를 기반으로 한 전통식품의 제조 및 판매로 업계에서 명망이 높은 회사였으며, 한과를 비롯한 쌀가공식품을 제조해 왔던 노하우를 활용해 쌀을 활용한 쌀과자의 개발에 힘써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중국과 미국에도 수출되면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명신푸드의 전승희 대표는 “건강한 먹거리․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이 명신푸드의 경영철학”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원재료의 선별 및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 일관된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렇듯 품질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명신푸드에서 생산되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기존의 쌀과자보다 식감을 한 층 개선시켜 새로운 쌀과자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명신푸드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첫눈에 반한 눈송이’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 영유아를 위한 제품인 ‘구운 눈송이’ 시제품도 함께 출품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의 내수 제고를 위한 시식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영유아를 위한 ‘구운 눈송이’도 함께 선보여 양 시장의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양 시장의 이미지 제고 및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신푸드는 국내에서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중국, 미국 수출의 안정화와 내수 시장에서 일정 규모의 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연구개발중인 디저트 식품과 고령자를 위한 식품을 통해 정체돼 있는 쌀 시장의 규모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쌀가루(면용/떡용/제과용)

쌀가루(면용/떡용/제과용)
습식제분으로 기계적 마찰열에 의한 손상전분을 최소화하고 고유의 특성을 최대한 살렸으며, 작은 입도로 타곡분과 혼합성과 식감이 우수합니다. 우수한 제분기술로 100% 쌀가루 생산제품으로써 촉촉하고 부드러운 제품 제조가 가능하며, 담백한 쌀고유의 맛을 살림,(합성착색료, 보존료, 소르빈산, 안산향산, 식용색소청색제,(L-글루타민산나트륨) 무첨가 전 공정 HACCP 인증업체로써 안전한 원료를 생산 납품중에 있습니다. 가공품의 외관, 식감이 타사제품에 비하여 월등하게 우수하며, 전분손상을 최소한으로 줄여 쌀고유의 점성을 최대한 유지합니다. 특히 즉석가래떡 및 떡국에 적합한 제품 입니다.

첫눈에 반한 눈송이 자색고구마

첫눈에 반한 눈송이 자색고구마
식감을 개선시킨 눈송이에 자색고구마 시즈닝을 입혀 달콤함을 가미한 쌀과자

쌀눈아이워터

쌀눈아이워터
국내산 쌀눈100% & 무첨가 , 현미의 영양을 간편하게 섭취

유기농발아현미생가루

유기농발아현미생가루
일반현미와 달리 72시간의 자연발아공법으로 발아 될 때 고분자가 저분자로 효소분해를 하면서 소화흡수율을 높여줘 소화에 용이하여아이들 이유식이나 병원환자식으로 좋습니다. 밥위에 솔솔뿌려먹는 건강한식습관으로 현대인의 건강을 챙겨줍니다.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RICE SHOW 2017] 명신푸드, 식감 개선한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 선보여

전승희 대표 “성인시장과 영유아 시장 차별화로 소비자 식탁 적극 공략”

기사입력 . 2017-05-09 08:28:06
(좌측)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나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쌀을 주원료로 하는 제품의 식감에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지만, 쌀이 주식이 아닌 이들에게는 쌀을 가공한 식품의 식감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이 사실이다.

농업회사법인 명신푸드 유한회사(이하 명신푸드)는 이러한 식감의 차이가 쌀가공 식품의 세계화를 가로막는다는 판단하에 식감을 개선한 쌀과자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를 출시해 우리쌀의 우수성을 세계의 식탁에 전달하고 있다.

명신푸드는 애초 한과를 기반으로 한 전통식품의 제조 및 판매로 업계에서 명망이 높은 회사였으며, 한과를 비롯한 쌀가공식품을 제조해 왔던 노하우를 활용해 쌀을 활용한 쌀과자의 개발에 힘써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중국과 미국에도 수출되면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명신푸드의 전승희 대표는 “건강한 먹거리․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이 명신푸드의 경영철학”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원재료의 선별 및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 일관된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렇듯 품질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명신푸드에서 생산되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기존의 쌀과자보다 식감을 한 층 개선시켜 새로운 쌀과자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명신푸드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첫눈에 반한 눈송이’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 영유아를 위한 제품인 ‘구운 눈송이’ 시제품도 함께 출품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의 내수 제고를 위한 시식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영유아를 위한 ‘구운 눈송이’도 함께 선보여 양 시장의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양 시장의 이미지 제고 및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신푸드는 국내에서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중국, 미국 수출의 안정화와 내수 시장에서 일정 규모의 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연구개발중인 디저트 식품과 고령자를 위한 식품을 통해 정체돼 있는 쌀 시장의 규모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주)산업마케팅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쌀가공식품산업대전 온라인전시회는 (주)산업마케팅이 제작한 저작물로 지적 저작권은 (주)산업마케팅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