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시회안내 전시회뉴스 출품제품 참가업체 홍보영상 갤러리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RICE SHOW 2017] 명신푸드, 식감 개선한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 선보여

전승희 대표 “성인시장과 영유아 시장 차별화로 소비자 식탁 적극 공략”

기사입력 2017-05-09 08:28
(좌측)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나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쌀을 주원료로 하는 제품의 식감에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지만, 쌀이 주식이 아닌 이들에게는 쌀을 가공한 식품의 식감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이 사실이다.

농업회사법인 명신푸드 유한회사(이하 명신푸드)는 이러한 식감의 차이가 쌀가공 식품의 세계화를 가로막는다는 판단하에 식감을 개선한 쌀과자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를 출시해 우리쌀의 우수성을 세계의 식탁에 전달하고 있다.

명신푸드는 애초 한과를 기반으로 한 전통식품의 제조 및 판매로 업계에서 명망이 높은 회사였으며, 한과를 비롯한 쌀가공식품을 제조해 왔던 노하우를 활용해 쌀을 활용한 쌀과자의 개발에 힘써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중국과 미국에도 수출되면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명신푸드의 전승희 대표는 “건강한 먹거리․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이 명신푸드의 경영철학”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원재료의 선별 및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 일관된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렇듯 품질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명신푸드에서 생산되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기존의 쌀과자보다 식감을 한 층 개선시켜 새로운 쌀과자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명신푸드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첫눈에 반한 눈송이’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 영유아를 위한 제품인 ‘구운 눈송이’ 시제품도 함께 출품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의 내수 제고를 위한 시식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영유아를 위한 ‘구운 눈송이’도 함께 선보여 양 시장의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양 시장의 이미지 제고 및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신푸드는 국내에서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중국, 미국 수출의 안정화와 내수 시장에서 일정 규모의 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연구개발중인 디저트 식품과 고령자를 위한 식품을 통해 정체돼 있는 쌀 시장의 규모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우리쌀아몬드전병

우리쌀아몬드전병
국내산 쌀을 주원료로 하고 아몬드를 첨가하여 만든 우리쌀아몬드전병입니다. 기름에 튀기지 않고 구워 만들어 바삭하고 부드러우며 고소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전병과자입니다. 커피 또는 차와 함께 드시면 더욱 좋은 간식입니다.

담은(막걸리, 프리미엄막걸리)

담은(막걸리, 프리미엄막걸리)
구름의 맛은 어떤 맛 일까? 라는 생각에서 시작된 막걸리 포천시 최고급 쌀 사용과 전통누룩에서 뽑은 우수한 균주 사용 합성감미료 무첨가, 미생물 조절 발효방식으로 우수한 품질유지

쌀튀김떡

쌀튀김떡
*쌀함량 84.8% *특허등록: 튀겨도 터지지 않는 떡 *냉동보관으로 유통의 편리(유통기한:제조일로부터 냉동 12개월) *HACCP인증으로 철저한 위생관리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게 쫄깃한 맛 *다양한 소스와도 매우 잘 어울리는 제품 *아이들 건강간식, 어른들 술안주, 식사대용으로 좋습니다.

요뽀끼 치즈컵

요뽀끼 치즈컵
① 쌀을 주원료로 만든 웰빙 간식. ② 고추장이 아닌 치즈 소스를 사용하여 만든 퓨전 떡볶이. ③ 서양 음식을 즐기는 젊은 세대들을 겨냥한 맛으로, 기존 떡볶이의 매콤달콤한 맛이 아닌 새로운 맛을 즐길 수 있음. ④ 실온 유통 제품으로 보관 및 유통이 편리함. ⑤ 전자레인지를 이용하여 간편한 조리가 가능함. ⑥ 쌀로 만들어 떡볶이 떡의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음.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RICE SHOW 2017] 명신푸드, 식감 개선한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 선보여

전승희 대표 “성인시장과 영유아 시장 차별화로 소비자 식탁 적극 공략”

기사입력 . 2017-05-09 08:28:06
(좌측)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나라나 아시아 지역에서는 쌀을 주원료로 하는 제품의 식감에 이질감을 느끼기 어렵지만, 쌀이 주식이 아닌 이들에게는 쌀을 가공한 식품의 식감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이 사실이다.

농업회사법인 명신푸드 유한회사(이하 명신푸드)는 이러한 식감의 차이가 쌀가공 식품의 세계화를 가로막는다는 판단하에 식감을 개선한 쌀과자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를 출시해 우리쌀의 우수성을 세계의 식탁에 전달하고 있다.

명신푸드는 애초 한과를 기반으로 한 전통식품의 제조 및 판매로 업계에서 명망이 높은 회사였으며, 한과를 비롯한 쌀가공식품을 제조해 왔던 노하우를 활용해 쌀을 활용한 쌀과자의 개발에 힘써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인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중국과 미국에도 수출되면서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명신푸드의 전승희 대표는 “건강한 먹거리․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이 명신푸드의 경영철학”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원재료의 선별 및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 일관된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렇듯 품질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는 명신푸드에서 생산되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 쌀과자는 기존의 쌀과자보다 식감을 한 층 개선시켜 새로운 쌀과자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점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명신푸드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17 쌀가공식품산업대전(RICE SHOW 2017)에 참가해 ‘첫눈에 반한 눈송이’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는 한편 영유아를 위한 제품인 ‘구운 눈송이’ 시제품도 함께 출품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첫눈에 반한 눈송이’의 내수 제고를 위한 시식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영유아를 위한 ‘구운 눈송이’도 함께 선보여 양 시장의 차별화를 꾀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양 시장의 이미지 제고 및 시장점유율이 상승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명신푸드는 국내에서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중국, 미국 수출의 안정화와 내수 시장에서 일정 규모의 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연구개발중인 디저트 식품과 고령자를 위한 식품을 통해 정체돼 있는 쌀 시장의 규모를 확대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주)산업마케팅의 사전동의 없이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등을 상업 및 비상업의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으로 사용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쌀가공식품산업대전 온라인전시회는 (주)산업마케팅이 제작한 저작물로 지적 저작권은 (주)산업마케팅에 있습니다.